‘더 넓은 면적, 더 분명한 감지’를 위한 자율주행자동차 센서의 규제완화

>

지난 31일 2017 서울모터쇼가 화려하게 개막된 가운데, 신형 자동차, 친환경 자동차 등을 관람하느라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자율 주행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 같습니다. 자동차 메이커 뿐만이 아니라, 구글, 네이버, 바이두와 같은 국내외의 IT소기업들도 자율 주행 시스템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2020년을 자율주행자동차 역사의 시작으로 본다니 자율주행자동차는 정예기로 머지않은 미래에 자리 잡을 것이라고 봅니다.

>

그 이름도 매력적인 자율 주행 자동차이지만, 아직도 물소음표를 모두 달고 다니고 있습니다.즉석 ‘안전 문제’입니다. 자율주행자동차에서인지분야는매우핵심적입니다. 소프트웨어가 사람을 대신해 주행을 하는 만큼, 자율 주행 자동차에 있어서의 정밀한 자위치 , 도로상의 물건 인식, 물건과 물건 사이의 측정 등은 생명과 같은 중요한 기능입니다.이 때, 이러한 정보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즉석 「센서」입니다.

>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성이 요구되는 만큼 센서에 관한 기술개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 센서의 고도화에 따라 이에 맞는 규제완화와 혁신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미래창조과학부는 자율주행자동차에 관한 기술규제 개선을 발표했습니다.이번 규제 완화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더 넓은 면적(wide field of view)을 더 뚜렷하게 감지(high resolution)할 수 있도록 기존 규제를 개선한 것입니다. 기존 기술기준은 차량 충돌 방지 레이더 위에 하나의 안테나 본인을 사용하여 전방을 탐지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인데, 점차 여러 안테나 본인을 사용해 탐지 범위를 확대하는 기술이 개발되면서 기존 기술기준을 개정할 필요가 생겼습니다.이번에 개정된 기술 수준의 주요 이야기는 기존 안테나인 재공전력의 기준(10)을 안테나 1개당 10g으로 개선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10개의 안테나가 달린 레이다니다는 기존의 기술기준에 따르면 안테나 1개당 1g의 재공전력만 사용할 수 있다면 새로운 기술기준을 적용할 때 각 안테나당 10전력을 이용할 수 있게 되므로 레이다니다가 보다 넓은 영역을 선명하게 감지할 수 있게 됩니다.

>

그러나 레이스 탐지 범위가 넓어짐에 따라 우려되는 혼신 가능성은 어떻게 보완해야 합니까? 국가는 새로 기술 기준에 간접회피 기술을 갖추는 것을 추가함으로써 보완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동차 레이더 제조사는 레이더에 FMCW(Frequency Modulation Continuous Wave) 주파수 변경, 레이더 전파발사 시간 조절 랜덤화 등 다양한 간섭 회피 기술을 적용하게 됩니다. 따라서 만일 레이더 탐지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주행 중인 자동차와 마주 오는 차량의 레이입니다 탐지범위가 겹친다고 하더라도 이미 알려진 여러 가지 간섭 회피기술에 의해 자동차가 혼신으로 물체를 감지하지 못할 가능성을 가장 작은 확률로 오전하는 것입니다.

>

자율주행자동차 센서는 정부의 이 같은 규제완화에 힘입어 더욱 고도화되고 정밀해질 보인다. 인간의 감각기관과 같은 자율주행자동차 센서! 센서가 발달하면서 보다 안전한 자율주행자동차 시대가 열리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