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 의 아리 에스터 감독의 망가진 개인의 삶에 대한 또한 하과인의 기괴한 공포 줄거리 – 윌 폴터, 플로렌스 퓨 주연

>

“갑자기 미드 소마에 대한 말이 주변에서 나왔고 자신이 나오고, 누군가가 미드 소마를 본 나에게 묻는 것을 『 미드 소마는 힐링 영화?』다고 들었습니다.어떻게 해서든 어떤 사람이 미드소마가 힐링 영화라는 거짓 스토리를 퍼뜨리는 건 자신있습니다.어쩌면 힐링이라고 할 수 있는 요소를 아주 세세하게 가지고 있을 수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그 수상한 주인공의 표정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그리고 <유전>이라는 역대급 공포영화로 유명한 앨리 어린 아이스타 감독의 작품이라는 것을 보면, 아시다시피 미드소마는 망가진 한 사람의 인생을 시작으로 풀어낸 철저하게 기괴한 공포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유전>에서는 가족이라는 절대적인 관계가 뒤틀린 곳에서 형성되는 공포에 의해 전반적인 말이 시작됐다면, <미드소마>에서도 가족에 관한 일로 큰 상처를 입은 대니의 우울함과 아픔을 조명하는 것으로부터 말이 시작됩니다.

>

우울증에 빠진 동생이 자동차 배기관을 이용해 부모님을 가스중독으로 죽이고, 괜찮은 자살사건을 트라우마로 만든 대니입니다.대니는 그런 아픔을 견디기 위해 남자친구의 친구인 크리스티안에게 기대지만, 크리스티안은 그 대니를 달래주면서 끊어질 의지가 없음을 느낄 시기이므로 대니와 헤어지려고 합니다.그러던 중 크리스티앙의 대학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 와인이면서 대니를 데리고 상점이 되는데, 대니와 크리스티앙의 친구인 펠레, 조쉬, 마크, 사이먼과 6명이 하지 페스티벌의 미드소마가 열리는 동네로 들어오면서 본격적인 스토리가 시작됩니다.

>

>

물론 예상대로 이 축제는 보통의 힐링이 목적이 아닌, 붙여진다는 악질적인 목적을 가지고 치러집니다.처녀성에는 아름답기만 한 풍경과 인물의 의상이 사이비 종교적인 형태로 바뀌면서 천천히 주인공 동료들을 조이기 시작합니다.축제 의식을 보러 온 이 동료들 앞에서 절벽 위에 서 있는 두 노인이 뛰어내리게 되는데, 한 명은 머리를 부딪쳐 즉사하고 한 명은 다리에서 떨어져 고통에 비명을 지르자 다른 사람들이 다가와 머리를 망치로 때려 죽인다.내용으로는 인생의 마지막을 푸는 것이기 때문에 안락사보다 더 나쁘지는 않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궤변을 늘 그렇게 말하고 있지만 사실 그것이 정상이라고는 단언할 수 없습니다. 서서히 분위기가 이상함을 느낍니다만, 이 기괴한 분위기를 눈치채고 빨리 부락을 떠나지 않게 하는 동료 나쁘지 않아.폭이 넓은 동료, 무례한 실수를 아무렇지도 않게 여겨서는 아무도 모르게 사라진 동료들은 일단 화면에 사라져 보통 공포영화가 그렇듯 생사를 끊을 수 없는 것이다.그리고 마지막으로 탈 탈의 구성은 점점 무서워지기 시작하는데, 부락 일족을 지탱하기 위해 근친상간으로 태어난 루빈이라는 아이가 쓴 경전과 낙서 하나라도 나쁘지 않다는 내용을 맹목적으로 믿고 숭배하는 사람들과 자식을 가지려는 신기한 의식들.마지막, 새로운 5월의 여왕을 뽑아 치르는 의식까지 하나도 나쁘지 않은, 이상하지 않은 영화였습니다.사실 이런 영화를 자주 보는 편이 아닌데 왜 유명하든 보고 후유증이 오래 간 만큼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어요.추천도 해드릴게요. 그러니까 이 영화를 힐링 영화라고 속여서 보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마음에서 멀리하세요.공포도 공포스럽지만 사람의 트라우마를 건드리며 진행되는 이 스토리 방식은 더욱 의아해집니다.​

>

>

일단 고어한 씬이 다수 자신있습니다.임산부 본인의 노인뿐만 아니라 상당히 정신력이 약한 분은 절대로 시청금지라고 말씀드리고 싶고 멀쩡한 분들도 다른 영화를 보게 하고 싶네요.고어 장면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트리거가 밀리는 장면이 많이 존재합니다.어떻게든 속 시원하게 비명을 한 번 뱉고 시원하게 자신감이 오는 두려움이 아니라 늪지대에서 이끌린 것처럼 끈기 있게 묻혀 자신감이 오는 공포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영화를 못해서 추천을 그만두는 것이 아니라 자신감 있게 사람을 건드리는 느낌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좀 빨리 생각하는 편이, 자신을 덮어주시는 분은 아, 이런 영화도 있고… 알아보시는 정도로 해 달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어둠이 주는 공포가 아니라 환한 대낮인데도 얼어붙은 Sound의 구멍이 들어온 듯한 차가운 느낌의 공포영화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