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식호흡법, 아본인운서처럼 이야기하는 비결은? (김아진 아본인운서 강의 中)

안녕하세요 오늘은 고스트마케터 1기의 마지막 교육 스토리를 들려드리겠습니다.일주일에 과제를 3개씩 수행하면서 숨가쁘게 달려온 과정! 그 마지막을 장식할 만한 시간이었습니다.​

>

<어자운서가 알려주는 호감이 가는 이 스토리의 비밀>! 무려 스피치에 관한 강연이다.당일의 초특급 강사는 얼마나 될까요?아나운서이자 보이스 소통 전문의인 김아진 강사가 다닌다.​

>

각종 방송과 오디오 클립, 강연까지 목음으로 감동을 주는 1타 만능 엔터테인먼트 대입니다.반갑습니다. 김아진입니다.뭔가 울림이 느껴지면서 압도되듯이…신뢰감이 느껴지는 첫인사도 생각나네요. 사실 스피킹 교육은 돈과 시간을 들여서 듣기가 어렵잖아요.뭔가 눈에 보이지 않고 배울 수 있는 것도 많지 않아요.하지만 우리 주변의 모든 것은 말하는 것으로 이어집니다.알고 계셨나요?성장해서 가장 최근까지 발표, 면접, 프레젠테이션, 영업, 유튜브 등 귀추와 목적에 맞게 이야기하는 것은 우리의 일상입니다.​

사실 저는 교정을 하고 있기 때문에 발 소음이 새는 경향이 있습니다.성격적인 면도 있지만 사람들 앞에서 내용을 하는데 부끄러움이 너무 많아요.나는 내용을 제대로 알고 있지 않다 맞습니다.제대로내용을전달하기위해서는내목소리를찾고전달하는노하우를알아야할것입니다.이제는 내용도 배워야 하는 시대가 온 겁니다.강사는 내용을 잘 하는 방법을 이렇게 정리를 했습니다.

>

나의 신념과 가치관이 묻어나는 스토리²에 나다운 목소리로 메시지를 전달하기 신념, 가치관, 나의 목소리, 메시지. 전에는 모든 것이 어렵게 들렸는데. 나 다운데 사람들을 사로잡는 목소리는 어떻게 만들까요?​​

내 목소리도 내 소견과 남이 듣는 소리가 별로 같지 않다는 거 아시죠?녹음을 해서 자신의 마이크에서 듣고 보니 간단하게 알 수 있어요.뮤직밴에 가서도 저는 제 목소리가 생소해요 강사는 마이크를 통해 듣는 소리가 더 익숙하고 신기했어요! 녹음을 통해 소리를 파악하는 것은 객관적으로 자신의 목소리가 어떤 상념이 있는지, 어떤 발음을 잘 못하는지를 진단할 수 있는 비결이에요.내목소리가오전중이라면정리를해서더믿음있게사용할수있으며,일상대화도시및대상에따라목소리를의식적으로높여보거나필요에따라조절할수있기때문입니다.사실 아나운서가 많이 쓰는 비결이라고 할 수 있겠죠.​​

>

저는 복식호흡이 가수들이 하는 어려운 호흡법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어요.강사가 직접 시범을 보이며 함께 따라해 볼 때 종종 가졌다.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고 그 때 점점 길게 항거하는 순서로 연습을 하고 있었습니다.정말 울림이 나는 소견을 받았어요.여러분도 따라해보세요.1) 코로 숨 쉬면 배불러!2. 입으로 숨을 내쉬며 말합니다.​

>

호통 개그 1인제인 박명수 씨 인터뷰를 보면 복식호흡으로 얘기를 하고 소리를 지르면 목이 아프지 않다고.ㅋㅋ 개그맨으로서 장수의 비결은 복식호흡이라고 하더군요.그때는 웃어봤지만 가장 최근 소의 의견을 보면 공감할 수 있었다.큰소리를잘하는데목이아프면자기도아프지않아요.강사도 매일 간행을 한다고 합니다.오전에 한 석 10분씩만 관행하는 습관을 들이면 자연스럽게 호흡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자기 전에 관행하고 있었는데 제 자신이 뭔가 박명수 같았어요)ㅋㅋㅋ

>

정확한 발 sound는 ‘아래 달력’의 핵심입니다.저 같은 사람에게 꼭 필요한 습관이었어요!다 알고는 있었지만 소견보다 잘 되지 않았어요.혼자 있을 때 읊조렸는데 잘 되나요? 하고 싶었어요.유튜브 교육 자료를 보면서 따라해 보기로 했어요.일일이 영상 속도에 맞춰 글자를 씹으면서 스토리를 하니까 훨씬 좋아요.제가 습관적으로 했던 영상입니다.​

특히 라랴리 부분이 입을 열어주는 데 좋다고 한다.이중모음과 ‘리울’이 얼굴 가득히 깔린 뒤 펴야 하기 때문이죠.이중모음은글자가보인다는의견과차근차근설명하면서내용하는것이좋습니다.예를 들어 ‘노’=’ㅇ+-+’로 일일이 시각화하여 내용을 살펴보세요!글씨가 둥둥 떠 있는 것 같다.아진 강사도 리울 발소리로 속성을 잘 풀어줍니다.

음악도 아니고 언어에 리듬감(?)의 높이를 예기하는가 해서 정확한 의미를 알고 싶었는데요.여러 대본을 읽어보면 그 차이를 바로 알 수 있어요.강의 중에는 뉴스 앵커, 리포터, 기상캐스터 스튜어디스, 쇼호스트 대본을 읽어봤어요.뉴스 앵커는 신뢰감을 위해 약간 낮은 톤을 사용하고, 기상 캐스터는 순간적으로 빠른 정보를 전달하기 때문에 앵커보다는 고속으로 높낮이를 조절해서 읽는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확실히, 캐스터, 기자, 기상 캐스터는, 모두 뉴스에 과인이 올 텐데(!) 모든 리듬감으로, 예기하고 있습니다.정예기 신기하지 않아요?​​

대표 사례로는 아부지 가방에 들어갑니다.아부가 방에 들어간다. 가 있는데 마찬가지로 다양한 대본을 읽고 습관화하는 것이 나쁘지 않습니다.예시로 쇼호스트 원고에서 이럴 때 정스토리 슬프죠? 라는 글이 있을 때

>

정이내용이라는부분에힘을줄수도있고,존~이내용이라면길게끌수도있죠.만약 뉴스 앵커라면 정.이 내용이라고 읽을 수 있겠지만 자연스러움은 원고나 직업의 특성에 따라서 달라지는 부분인데 자연스럽게 이 내용을 쓸 수 있는 능력은 많은 훈련과 감각이 필요합니다.개인적으로 저는 이 부분이 일상 회화에서도 중요한 것 같아요.​​

>

얼굴만 봐도 나무소리가 떠오르는 분들이에요.목음요가 정말 깔끔하다, 호감이 간다, 신뢰 받는 그런 느낌을 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큰 발표를 할 때 우리는 그냥 스토리과의 ppt 자료에 신경을 쓰지만 사실 호감도에는 목소리가 큰 영향을 미칩니다.소견을 보면, 「저도, 발표 스토리보다 첫 인사 본인의 목소리 톤으로 이 사람이 발표를 잘합니다/서투릅니다」라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입니다.정말 비밀을 알게 된 느낌!한글에는 많은 동소음이의어가 있습니다.이 동음이의어를 각각 다르게 읽는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예를 들어 눈(인체)-눈(겨울에 내리는 눈)이 있습니다.인체의 눈은 눈!이라고 짧게 읽고 내리는 눈은 눈(눈):으로 길게 끌면서 소음을 낸다.잠깐국어때배운것같지만벌써시험이끝나서기쁘지않다고다잊어버린사실이었지만,실제로내용하는전문가는이런차이를지적하면서내용을한대요.​

오래된 자료이긴 하지만 영상의 다른 예도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저는 직접 해보면 눈~ 하면서 티 나쁘지 않게 길어지거든요.ww 앵커분들은 감정이 나쁘지 않았어요 T.TT 습관도 습관이 필요하겠지요.들리기에는 대동소이한 것 같지만 고저장단을 지키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말하는 것은 신뢰감이 크게 다릅니다.매우나쁘지않고많은동음이의어를모두체크해서탈서하기때문에역시전문가는다르지않을까,그렇게생각하지않나요?​​

이와 같이, 스토리②는 청각에 근거하고 있습니다만, 대부분의 스토리는 시각과 결합됩니다.면접, 유튜브, 강연, 방송 등은 대부분 직접 보면서 표정과 제스처를 다 보여줍니다.시각 언어를 활용하는 스토리²를 쇼 스피치, 퍼포먼스 스피치라고 합니다.​

>

스토리가 어려운 거과인 어색할 때 저는 손을 많이 움직이게 됩니다.보다 자연스럽게 스토리를²로 할 수 있게 됩니다.이런 몸짓어도 자신의 스토리²를 하는 능력을 나타내는 수단입니다.아이컨택, 정열 가득한 눈, 웃는 얼굴, 스토리⑤의 흐름에 따른 표정 연기까지.과인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보다 효율적인 스토리 전개가 가능하겠죠?강연, 면접 시에는 입장 자세까지도 가끔 말이 되지만, 실제 면접에서는 입실, 첫인사, 자리에 앉는 행위까지 다 체크되어 있다고 하네요.제가벗는면접후내쉬처럼뒷걸음질치다가와인서류가망락된듯한스토리도있습니다.후후

[스토리ä하기]1인 스토리 ⑤를 제외하고는 다 듣는 , 청자가 있는 행위입니다.이야기 맞추기의 요령은 청자 가운데 화법을 사용하는 것입니다.즉, 듣고 싶은 스토리²를 하는 것!청자가 원하는 핵심은 뭘까요?청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어떤 도구를 사용할까요?​

>

스토리를 하다 보면 더 알려주고 싶고 갑자기 스토리를 하는 것이 소견 자신이 하고 싶은 방향으로만 갈 때가 있는데. 이야기는 청자에 맞추는 자세부터 자신 있다고 합니다.이부분은제일쉬워보이지만지키기어려운부분이라저도감정속에꼭새기고싶습니다.일상대화에서나만재미있는스토리가아닌지,반복되는스토리가아닌지,아니면내의견을보면서더자신감있는자신이되어야합니다.

이미 고스트마케터 2기 과정을 모집하고 있습니다.아시겠죠?

2기에는 또 다른 커리큘럼으로 다른 강사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다시 도전하고 싶었습니다.하지만~나는지금배운이야기를나처럼활용하는단계이므로2기를응원합니다!마지막강의라서아쉬운마음으로더오래후기를작성했습니다.정 스토리의 좋은 기회이므로, 고스트 마케터 2기도 많은 분들이 신청해 주셨으면 합니다.지금 졸업식을 앞두고 있어요.이에 앞서 두 차례나 과제 우수자로 선정됐다.​

>

열을 점점 더 달린 결과이기도 하고, 너그러이 봐주신 후 당신 분들의 고생도 있었습니다.후후고스트 마케터 1기 과정은 저 스스로도 끈기함에 대한 시험과 공부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주 과제까지 잘 수행하여 유종의 미를 거두도록 하겠습니다.그럼, 안녕히 계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