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붙잡는 노하우(마주이예기, 육아일기)

만나서 반갑습니다강한 의지입니다.

>

아기는 유치원에 다닐 무렵, 도서관에서 “맞서 이야기”에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 이야기”란 대화를 의미하는 순우리스토리랍니다.

당시 아이가 한창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때였어요(제일 요즘도 그렇지만) 매일 날아다니는 그 꽃처럼 예뻐서 개그맨보다 더 게이샤의 걸음을 잊는 게 아쉬웠는데 그 책을 읽고 나도 기록해 두어야죠라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최근이었다면 휴대폰의 노크 소음 기능이 있어서 그걸 이용하면 편했을 텐데 그 당시에는 내가 그 기능이 없는 휴대폰이었는지, 아니면 사용할 줄 몰랐는지… 부엌과 방에 메모지를 두고 한가할 때 받아 적어서 한 석에 다시 일기장에 기록해 두었는데, 최근에 읽어봐도 웃음이 나쁘지 않습니다. 아주 잘하셨습니다.의견을 듣겠습니다.쏜살같이 끝나지 않는 하루, 일주일, 한 달… 무럭무럭 자라는 아이를 보면 기특한 마음의 소음과 함께 어릴 적 예기와 귀여운 모습이 그리울 때도 있죠?아이에게 고함치고 싶을 때…나는 그럴 때, 이 마주보는 이야기를 꺼낸다.읽다 보니까 ‘이렇게 귀여운 아이였구나’ 이러면서 기쁘지 않아요. 이렇게 우리를 기쁘게 해 주니 기쁘지 않아. 아이들도 가끔 내가 저런 얘기를 했나?라며 웃으면서 말했다.초등학교 4학년인 요즘, 이런 기발하고 엉뚱한 게이샤는 괜찮은 게 아니지만 가끔 나쁘지 않다는 어른스러운 감동적인 게이샤를 지금도 보석처럼 기록하고 있습니다.​

>

오항 시에는 그 중 몇 개만 유출됩니다.​

>

다른 사람들을 보기엔 별거 아닌 이야기들…하지만, 내 어린 시절 이 끼여든 이야기를 볼 때마다, 그 순간 그 천진난만한 얼굴, 작은 손발이 떠올라 미소를 짓습니다.아직 스토리-스토리-와 귀여운 아이들이 있다면 틈틈이 아이들의 입에서 나온 보석을 수집해 볼래요?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함께 봤으면 글] 이코노믹센스(현명한 소비습관, 부자가 될 수 없는 이유) 중국판 수능, (어머니 치파오, 수험생은 자신의 키) 정스토리(간단히 한자 병음과 성조를 입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