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 의원, 한반도 상공에만 인공위성 319개 떠 있어

그 중 2.5%만이 한국 위성의 국민이 매일 이용하는 GPS 위성은 한 가지 나쁘지 않아.

>

아프리카는 한국 자신, 라 상공에 주로 통신위성(80개)을 띄우고 반면, 러시아는 군사 위성(25개)을 집중적으로 날리고 있다.한반도상에서 군사위성을 운용하고 정부는 미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China와 독일 네더신라뿐이었다. 자신도 군사위성은 갖고 있지 않다.전체적으로 봤을 때 무별로는 통신위성이 가장 많았고(46.7%), 그 다음으로 항법위성이었다(23.1%), 문제는 자신에게 GPS위성인 항법위성은 아무런 자신감도 없다는 것이었다.휴대전화 자체 내비게이션에 의해 거의 전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 GPS를 모두 위성에만 의존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까지 위성항법시스템은 서비스이기 때문에 위성을 가진 자국에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지만, 이러한 정책은 언제든 바뀔 가능성이 있다. GPS를 무료로 사용할 수 위험에 대비해서 자신도 항법위성 개발을 서둘러야 합니다.미래부는 GPS 위성을 운용하기 위해서는 수조원의 예산과 10년 이상의 개발 기간이 필요해 ‘우주개발 중장기 작전’에 포함시켰을 뿐 최근에는 별다른 대책이 없다고 밝혔다.인공위성 개발 관련 예산도 매년 불안정한 상황이라 안정적인 위성 개발 환경도 조성되지 않았다.인공위성 관련 서비스는 이제 국민의 생활에 깊숙이 침투해 있을 뿐만 아니라 행정부의 안전보장에도 직결되는 문제다. 정부는 인공위성 개발에 전력을 기울여야 합니다.한국형 개발이나 달 탐사 등 정부의 우주개발 관련 작전이 대체로 지지부진한 상태지만 국민 실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공위성 개발사업만은 시급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이에 대해 최명길 의원은 최근에는 정부 간 위성 발사 경쟁을 넘어 위성을 쏘아 올리는 위치까지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우물쭈물하다가는 위성을 쏘아 올리고 싶어도 띄울 수 없는 상황이 될지도 몰라.그래서 정부는 인공위성 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