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원도 원주 가볼만한곳 [원주 박경리 문학공원] 드라마 토지 작가 대박
    카테고리 없음 2020. 2. 13. 18:41

    >


    ​​​


    최근에는 TV에서 재방송되는 대하드라마 토지를 유일한 낙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책이 과잉인 드라마 분량으로 끝까지 읽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만큼은 집중해서 꼭 다 읽겠다고 다짐하면서 줄거리입니다.따라서 당일에는 토지를 집필한 박경리 작가가 생활했던 집과 문학공원이 있는 강원도 원주시에 와봤다. 박경리 선생과 관련된 곳은 고향인 통영에 생가와 박경리기념관, 그리고 경남 하동에는 토지드라마 촬영 세트장과 평사리문학관이 있다.앞으로는 꼭 드라마 토지의 촬영장인 하동 최참판 당신을 찾아갈 계획. 강원 원주의 볼거리로 찾은 [원주 박경리문학공원]에는 보일 듯 말 듯 작은 주차장이 마련돼 있다.


    >


    그래서 문학공원은 관림이 가능한 '박경리 문학의 집'과 '북카페'와 함께 박경리 선생의 옛집과 동산으로 구성되어 있다.그림에 "나쁘지 않다"라고 화살표 순으로 한 바퀴 돌면 좋을 것이다.한편 이 곳은 매월 넷째주 월요일 하나그와 1월 1개, 설날, 추석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free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


    가장 먼저 문학의 집이었다 이곳은 2층에서 4층이 전시실에서 5층은 세미 본인 진짜 구성으로 되어 있다.관람을 위해서는 2층으로 가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으로 올라가서 4층부터 관람을 하고 내려오면 된다.


    >


    >


    ​ ​ ​ ​ 이제 관람을 위해서 4층으로 올라가고 있다.


    >


    ​ ​ ​ 가장 볼 소소 4층은 아직 접하지 못한 박경리 선생의 삶과 작품을 연구하는 공간으로 꾸며졌다.박경리 선생의 땅 이외에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


    다양한 박경리 선생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그러고 보면 박경리 선생님은 하루 955년에 김동리의 추천을 받고 단편<계산>과 일 956년 단편<훅훅벡밧크>을[현대 문학]에 발표하면서 문단에 서게 됐다고 합니다.


    >


    ​ ​ ​의 계단을 올라가고 4층에서 3층으로 내려왔다. 3층은<토지>의 역사적, 공간적 이제 와서 등장 인물 관계도 스토리 및 영상 자료 등을 통해서 소설에 대한 이해를 돕는 공간이다.


    >


    ​ ​ 5개 부로 구성된 토지를 각씩 난 뭘 이야기와 함께 사진과 책이 전시가 되고 있다.개인적으로 가장 강렬하게 다가오는 것이 제1부가 아닌가 싶다. 1969년부터 집필을 시작으로 26년까지 완성을 했다니 개인적으로 글을 쓰는 고통을 아주 조금 이그와잉마 느끼고 보았기에 정의 이야기 대박이에요고 싶다.


    >


    >


    ​ ​ 2층 전시실에 내려서 보면 한편에 박경리 선생님의 사진이 전시가 되고 있다.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나는 슬프고 괴로웠기 때문에 문학을 했고, 훌륭한 작가가 되기보다 오히려 인간으로서 행복해지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만큼 작가는 자신의 고통과 불행을 자양분으로 삼아 고독과 병마와 사투를 벌여 얻은 땅이라는 큰 전리품이 아닐까 싶다.


    >


    확충 박경리 선생은 625전쟁 때 남편을 잃고 아들을 이미 보낸다는 비참한 슬픔도 있었다고 한다.고통과 불행을 딛고 큰 대작을 만들어 내 새끼 신라에 한 획을 긋는 작가가 되지 않았나 싶다.


    >


    ​ ​ ​ ​ 2층 전시실에는 또 박경리 작가 셍에록과 함께 선생님과 관련된 유품이 전시가 되기도 한다.


    >


    ​ ​ 선생님은 첫 926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 첫 945년 진주 여고를 죠루아프과 첫 950년 황해도 연안 여중 만두로 재직했다고 합니다.그리고 첫 955년에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계산)의 첫 956년(훅훅벡밧크)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섰다고 합니다.그 후 활발한 문학 활동을 하다가 긴 만은 안은 2008년에 폐 암으로 사망했다고 합니다.


    >


    ​ ​ ​ ​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며 지내다가 하나 980년부터 강원 원주시 현재의 단구동에 정착했고 그 때의 유품이 현재 남아 있다.


    >


    토지 전집, 실은 어릴 적 땅의 책이 우리집에도 있었기 때문에 읽었는데, 그 많음에 질려 읽고 있었다. 하나 969년 9월에 시작하고 하나 994년에 완성됐다고 하니 정 이야기 대박이다. 또 한국 근현대사 전 과정에 걸쳐 다양한 계층의 인간 다른 운명과 역사의 상관성을 깊이 있게 다룬 작품으로 영어 하나어 프랑스어 등으로 번역돼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이번에는 전시관을 나와 밖으로 한 바퀴 돈다. 바로 옆의 건물은 커피숍으로, 앞에 코데시코의 그림책 버스가 서 있지만, 이 버스는 닫혀있었다.


    >


    그리고 바로 옆 북카페다.이 북 카페는 한개 층에서 책을 고른 뒤 2층의 북 카페로 편하게 앉아서 책을 읽어라. 물론 책을 빌리려면 신분증이 필요합니다.


    >


    하나층에는 박경리문학공원에 대한 설명이 있다. 잘 읽어 보니 하나 980년에 이 곳으로 오고 토지 4부와 5부를 집필했다고 합니다.


    >


    ​ ​ 2층의 북 카페 내부의 모습이었다 여기서 책을 가져와서 편하게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 그 때문에 여기도 문학 공원과 함께 하나 0시부터 하나 7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고 한다.북카페 내부에는 옛 서적들이 전시되어 있다.


    >


    >


    이번엔 박경리 선생의 옛집 터로 가보자.길은 짧지만 박경리 선생의 집필 내용이 전시되기도 한다. 왠지 인간미가 느껴지고 리얼하게 느껴진다.


    >


    >


    ​ ​ ​ 박경리 선생님의 거주하던 옛 집, 안내문을 보면 1층은 선생님이 생활하던 모습을 보이며 2층은 문학과 예술, 동호인들의 사랑방에 활용할 것이라고 하지만 오 한상차림 뻔했던 것처럼은 문이 닫히고 들어 보지 않았습니다. 한편, 전체적으로 집과 마당, 작은 텃밭이 매우 아구다움하여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


    >


    가운데 편안히 앉아 있는 박경리 선생의 동생도 있다. 박경리 선생이 아끼던 단구동 집 텃밭에서 하나 잡은 뒤 즐겨 앉았던 바위고양이와 함께 호미와 책을 옆에 두고 조금 쉬고 있는 모습을 나쁘지 않게 그린다고 한다.


    >


    >


    작은 정원이지만 아주 아담하고 운치있는 나무와 연못도 있다.손주들을 위해 만들어진 연기라고 합니다.


    >


    선생님이 손수 일군 텃밭도 당실이라고 한다. 이렇게 텃밭 앞쪽에는 밭을 갈며 체험한 인간미적인 표본도 남아 있다.


    >


    >


    그래서 옆에는 작은 빨간 동원도 있다. 사실 특별한 건 없다. 아이들이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언덕이라는 뜻에서 '토지' 속 대표적인 어린이 주인공인 홍이를 따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


    >


    그래서 중앙에는 소설 '토지'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의 고향인 평사리 들판을 연상케 하는 섬진강 선착장, 제방길 등이 아프로에 조성된 '평사리마당'도 있다. 그저 그런대로 짧게 산책을 하는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아.


    >


    요구한 이야기부터 일제강점기를 거쳐 광복까지 하동 최 참판 당신을 카운데이로 여러 인물과 시대를 아주 나쁘지 않고 꼽아 우리 근대사 민초들의 생활상을 위해 신분질서 붕괴 및 일제침략으로 국민의 수난 등을 역사와 문학적으로 형상화한 근대문학 세로프게 이정표를 제시한 작품[토지]. 그러니 드라마 촬영지인 경남 하동군 최참판 당신도 꼭 가봐야 할 얘기였다. ^^


    >


    ​​​​​


    ​​​​


    ​​​


    >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