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무녀의 딸’이라 놀림 받았지만 엄마가 부끄럽지 않아요” / 송가인과 이찬원, “우리는 항상­그랬듯 작고 사소한 것에 위로를 받는다.”

이창원과 송가인이 달래준 『코로나 블루』 조선일보 오수웅 추이 이야기 뉴스부장 진모 배기진도 배기 언어 유희에 팬카페는 0010~6070세대가 함께 트로트에서 경험한 우정·사랑·연대… 코로나에서 얼어붙은 심정을 녹이다… 더 보기 »“‘무녀의 딸’이라 놀림 받았지만 엄마가 부끄럽지 않아요” / 송가인과 이찬원, “우리는 항상­그랬듯 작고 사소한 것에 위로를 받는다.”